퀵링크자바스크립트
로그인 - 로그인시작알림
아이디
비밀번호
회원가입버튼  아이디/비번분실신고버튼
  • 황해문화
  • 편집위원소개
  • 과월호보기
  • 독자의소리
  • 정기구독신청
메뉴제목알림아이콘과월호보기
검색연도    제목 본문   
황해문화
표지 내용

황해문화 2018년 가을(통권100호)


002 권두언

혼돈의 세계를 비추는 한 줄기 불빛의 마음으로

김명인

 

012 특집서문

통일과 평화 사이, ‘황해에서 말한다

강성현

 

 

 

 

1 특집

통일과 평화 사이의 사상들을 잇다

 

020 기조강연 1

동북아 평화의 계기로서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왕후이

 

043 전쟁에서 평화로

- 한반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사례를 국가, 지역, 그리고 지구적 시각으로 보다

마크 셀던

 

060 한반도 중립국 통일론과 주한미군

박태균

 

081 아시아가 만드는 세계

- 38미터의 관계학에서 신시대 평화연대로

백원담

 

115 좌담 1

전후체제를 극복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가능한가?

백원담·김동춘·마크 셀던·왕후이

 

 

2 특집

분단 경계에서 통일과 평화를 잇다

 

142 기조강연 2

분단의 바다가 협력의 가교가 되는 날

이종석

 

153 냉전·분단 경관과 평화

- 군사분계선 표지판과 철책을 중심으로

정근식

 

183 ‘수복지구신해방지구’, 분단의 경계지역에서 통일·평화의 시험지역으로

한모니까

 

203 개성공단

- 날마다 평화와 통일이 만들어지던 기적의 공간

김진향

 

224 망각되는 10여 년과 잃어버린 10여 년이 얽히고설킨, 또 하나의 국경

- 남북 교류의 중심축이자 거울인 중국 단둥(丹東)

강주원

 

 

3 특집

, 갈등적 변경에서 평화 교류의 관문으로

 

250 동아시아의 일본 문제

- 속국주의Clientelism와 아베 정부

개번 매코맥

 

270 대리전쟁의 위기 회피를

- 황해문화통권 100호를 맞이하며, 오키나와에서

가와미쓰 신이치

 

290 태평양세계·일본·미국과 오가사와라 제도

- 제국, 총력전, 냉전을 살아남은 도민들

이시하라 슌

 

309 평화와 화해

- 진먼과 마쭈의 전쟁지역 역사 및 문화경관 보존이 지니는 핵심 가치

장보웨이

 

338 좌담 2

냉전의 갈라파고스에서 평화의 오아시스로

이지원·정영신·가와미쓰 신이치·이시하라 슌

 

370 심포지엄 지상중계 | 황해문화 통권 100호 발간기념 국제심포지엄

황해에서 꽃피운 평화의 만남

하남석

 

 

392 포토에세이

우리를 갈라놓은 선()

이상엽

 

406 스토리텔링 아시아

세 작가의 도쿄, 세 개의 근대 - 도쿄

김남일

 

431 특별기고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북중동맹의 본질 (1977~1992)

선즈화·조청봉

 

463 황해문화100호를 말하다

황해문화, 100번의 전력투구

박권일

 

 

 

황해문화 2018년 여름(통권99호)


황해문화
2018 여름 통권 99호
전지구적으로 사고하고 지역적으로 행동하라!


권두언

2  선출되지 않은 권력들, 적폐의 거대한 뿌리 |  이희환



특집 |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감시와 통제

14  선출되지 않은 권력 | 김동춘
    ─ 한국 지배질서와 민주주의
31  사법행정권력과 법원 내부의 민주화 | 서기호
49  종교권력으로서의 개신교 | 이진구
69  선출되지 않은 기업권력과 언론권력의 밀월 | 박주현
84  삼성독재로 나타난 한국 민주주의 체제의 한계 | 이종보


창작

100  시       이세기·김경후·조정·김이강·장수진
121  매독 | 박민정 
140  아는 사람의 장례식 | 김봄


포토에세이

161  텅 빈 충만 방 안 | 서헌강


스토리텔링 아시아 | 내가 만난 아시아의 도시④

174  돌이켜보면 상하이는 이미 이 도시에 있지 않고 ― 상하이② | 김남일


비평

198  전 지구적 시각에서 보는 Me Too 운동 | 김보명
210  과연 시진핑 1인체제가 형성되었는가? | 안치영
230  일본군‘위안부’ 문제, 지금 어디에 있는가? | 김창록
246  제주4·3, 온 겨레의 당당한 역사로 | 양조훈


문화비평

265  미투와 낭만적 정념 | 오길영
276  잊을 수 없는, 기억하는 | 김종길
     ─ 제주 4·3 70주년 전시들
286  목소리 없는 사진의 증언 | 장정민
     ─ 디지털 포렌식과 증거로서의 사진
298  애정물과 가족물이 선택할 수 있는 또 하나의 길 | 이영미
     ─ <그냥 사랑하는 사이>, <마더>
306  여기가 음악비평의 아마겟돈인가 | 나도원
314  다른 세계, 다른 꿈, 다른 치유 | 김지미
322  정치적 기득권에 얽매이지 말아야… | 김서중
329  사회적 건축, ‘아직 오지 않은’ 이름 | 송종열
339  한 사람의 아픔을 모두가 위로할 수 있는 곳 | 한상정
     ─ 돌배, <계룡선녀전>, 네이버 연재


서평

346  니체의 철학적 정치에 대한 질문 | 임건태
355  페미니즘, ‘사회적인 것’의 재구성 | 손희정
364  삶이 가치 있는 사회를 향해 필요한 제도 개혁 | 김재훈
371  역사철학의 귀환 | 고지현
     ─ 유물론의 신학 활용!?



발행일 | 2018년 6월 1일  등록번호 | 문화바02812  ⓒ새얼문화재단  『황해문화』
발행인 겸 편집인 | 지용택  편집자문위원 | 홍윤기·김동춘·한홍구·이용식  주간 | 김명인
편집위원 | 백원담·김진방·이희환·이광일·진태원·강성현  편집장 | 전성원  편집부 | 이강택  디자인 | 황영롱
사무국 | 유태영·이경미·박문식·임수환·이하림  인쇄인 | (주)글소리  발행처 | 새얼문화재단
주소 | 22332 인천광역시 중구 서해대호 366(신흥동3가) 정석빌딩 신관 803호  전화 | (032)885-3611~4
팩스 | (032)885-3424  E-Mail | hhreview@saeul.org  홈페이지 | http://www.saeul.org
영업대행 및 반품 | 한국출판협동조합 (02)716-5616~9   값 9,000원  ※파본은 교환해 드립니다.

황해문화 2018년 봄(통권98호)


권두언

2 Home의 반대말은 End인가?전성원


특집가족의 미래, 사회의 재구성

16 한국인에게 가족은 무엇인가황정미

37 아이들에게 가족은 울타리인가김희경

54 가족을 만들 수도, 가족을 떠날 수도 없는 청년강정석

73 우리가 가족을 배반할 때김서화

가족재생산의 볼모 여자! 여자?

93 그 가족은 노인에게도 답이 아니다최현숙­

109 가족이후에 관한 질문들조은주


창 작

126 시 정일근문성해이영주송기영유계영

145 므어 무어 동, 뚜옛 무어 쑤언김하경


포토에세이

182 빛나는 것들/The Shining Things김옥선


스토리텔링 아시아내가 만난 아시아의 도시

206 중국이 세계였을 때상하이①│김남일


비 평

233 차별과 배제를 공정성이라고 말하는 사회김혜진

248 우리가 잊은, 잊고자 했던 혼혈입양인한만송

어머니의 나라에서 외면 받았던 그들이 돌아오고 있다

269 신고리 56호기 공론화 모델’, 민주주의를 담보할 갈등 해결의 보도인가이광일

280 암호화폐, 어떻게 이해하고 대처할 것인가전성인

 

문화비평

297 정제된 언어, 화려한 연출의 냉정한 무채색의 세계한상정

최규석, 송곳1~6, 창비

306 타임즈 업Time’s up’과 현재 타임라인의 영화들김지미

314 수면 아래 음악 격동나도원

누구는 떠나고 누구는 잇는다

321 비로소 등장한 악한 대통령캐릭터이영미

<언터처블>, <의문의 일승>

328 기억의 매체에서 망각의 매체로장정민

사진의 무덤에 묻힌 가족사진의 시대

335 페미니즘 소설의 몇 가지 양상오길영

조남주강화길김혜진 소설을 읽고

347 생명을 담지하는 예술김종길

권용택의 생기론(生氣論)과 미학적 실천

360 공영방송 정상화, 건강한 언론 생태계 정립의 출발점이 되기를김서중

367 인천 공공유산의 파괴와 커먼즈 운동의 모색이희환

애경사, 인천가톨릭회관의 철거와 애관극장의 미래

376 한국건축, 앙가주망은 없다송종열


서 평

386 조선공산당 다시 부르기, 반복이 아닌 새로 고침을 위해최보민

395 지금 팀코리아는 가족하지현

402 인문교양의 박람강기로 다시 만나는 육사의 시김윤태

410 커밍스의 한국전쟁 해석과 우리의 인식:진실과 현실 사이의 간극정일준

Copyright@ 2010 by The Saeul.org. All Rights Reserved.
인천광역시 중구 신흥동3가 7-241 정석빌딩 신관 803호 TEL. (032)885-3611 ~ 4 FAX. (032)885-3424